Heendy and Jelly Seeds 

편안해 보이는 자리가 있으면 우선 드러눕고 보는 유유자적함의 대명사 흰디는,
생명체 중 절반이 일정 없이 빈둥대는, 우주 어딘가의 풍요로운 행성 웨스티 플래닛의 주민이다.
늘 그랬듯 누워있던 어느 날, 흰디는 '지구'라는 행성에서 날아왔다고 주장하는 조그만 젤리 씨앗들을 만나게 되는데...
Heendy, the epitome of laziness, always chooses to lie down first if there is a comfortable spot. Life is good on the bountiful planet, Westi Planet, located somewhere in the universe, where half of the organisms wander aimlessly without any busy schedule. One day, while lying down as usual, Heendy encounters tiny jelly seeds that claim to have come from a planet called 'Earth'.
​​​​​​​




Back to Top